권영세 "사드 배치, 한·중 관계 근간 흔들리지 않을 것"
권영세 "사드 배치, 한·중 관계 근간 흔들리지 않을 것"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6.07.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 권영세 전 주중대사가 "사드 배치 확정이 한중 관계의 근간을 흔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이 사드 배치에 불만이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현 정부 들어 밀월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는 한중관계가 국가 전략적 이익을 고려, 모든 관계를 차단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 <사진=권영세 전 주중대사 페이스북>

권 전 대사는 26일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관계가 어려운 상황인 것은 맞지만 더 이상 중국의 협력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평가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과거와 달리 한중관계가 상당히 발전한 상황에서 중국이 사드 문제 하나로 양국 협력관계의 근간을 흔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전 대사는 “중국은 우리가 이번 사드 배치 결정을 번복할 거라고 생각지는 않지만, 사드 배치가 자국 안보에 민감한 문제라고 생각하는 만큼 강력한 항의표시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우려를 유발하려는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은 당분간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강하게 항의하고, 상대적으로 북한을 끌어안으려는 태도를 지속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중국과 북한의 관계에 대해서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결국 불편한 관계가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또한, “북중이 사드 배치 문제 등 민감한 사안에서 단기적으로 합을 볼 수는 있지만, 북한이 핵을 계속 개발하는 한 중국은 더 강하게 나갈 것”이라면서 “북핵 미사일 개발은 중국 국익에도 반하는 것으로,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할수록 북중관계가 결국 불편하게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