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최순실 개입 의혹 명명백백히 밝혀야"
유승민 "최순실 개입 의혹 명명백백히 밝혀야"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6.09.2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 비박계 대권주자인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과정에서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 “국민적 의혹을 살 만한 단서나 증거가 제시되면 성역 없이 수사해서 법대로 처리해야 할 일”이라며 법대로 처리해야 된다고 밝혔다.

▲ <사진=유승민 의원실>

유 의원은 22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이와 같이 밝혔고 우병우 민정수석 사태 역시  “지금 북핵이나 지진으로 국민들 걱정이 태산”이라며 “이런 문제들은 빨리 정리하는 게 좋다”고 말해 각종 청와대 의혹에 대해 해결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논쟁 중인 '모병제 이슈'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처럼 경제적 불평등이 심각한 사회에서는 모병제 하에서 군대에 손들고 가는 게 개인의 자유로운 선택이다, 공정한 기회 균등이다. 이렇게 볼 수가 없다”며 “왜냐하면 가난 때문에, 일자리가 없어서,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군에 가는 것을 자유로운 선택이라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여전히 반대 의사를 표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공동체를 지키는 병역의 의무를 다하는 것은 우리나라 같이 안보가 심각한 상황에서는 시민의 의무”라며 “이런 시민의 의무를 돈으로 사고파는 그런 상품으로 취급하는 것도 옳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정말 정의롭지 못하다”고 남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 대해서 “지난 3년 반 동안은 정말 국민들한테 큰 실망을 주지 않았나. 저도 이 정권의 탄생에 책임이 있는 사람으로서 굉장히 무거운 마음”이라며 “앞으로 1년 반도 채 안 남았는데. 남은 기간이라도 다른 것 없이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서 제일 중요한 과제들에 집중하는 모습만 보여주면 된다”고 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민심을 얻어야 된다고 밝혔다.

또한 반기문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경륜이 있으시고 좋은 분들이 우리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에 많이 참여하는 것은 적극 환영할 일이다. 그 분의 결심을 지켜보겠다”며 공정한 경쟁을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