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현 "권력형 비리는 DJ 당시 아태재단" 주장
이우현 "권력형 비리는 DJ 당시 아태재단" 주장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6.10.0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 국정감사의 최대 쟁점으로 부각된 미르·K스포츠재단의 박근혜 정부 실세 개입 의혹과 관련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은“권력형 비리는 김대중 대통령 때 아태재단”이라고 언급했다.

▲ <사진=이우현 의원실>

이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자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어제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있지도 않은 미르에 대해 야당의 공세가 하루종일 있었다. 마치 권력형 비리가 있는 것처럼 정치공세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권력형 비리는 김대중 대통령 때 아태재단이 권력형 비리다. 아들의 부정축재가 배경이 됐고, 관련자가 실형을 받았다”고 쟁점을 부각시켰다.

이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처음이 아니다. 이 의원은 9월 23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건의안 표결에 앞서 미르·K스포츠가 지속적으로 언급되자 “우리 여당에서도 아태재단을 비롯해 김대중 정부의 김대중 이름 들어간 것 모두 청문회를 해서 조사해야 한다”고 맞서며 과거 일을 끄집어 내기도 했다.

친박(親朴) 재선 이 의원은 지난 5일 국정감사에서도 “대통령의 경제 세일즈 외교를 격려하지 못할망정 무슨 권력형 비리냐”며 항변했고 “미르를 더 이상 정쟁으로 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경련이나 대기업이 세월호 때도 기금을 냈고 천안함 사태, 불우이웃돕기는 말을 안 하다가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다”고 맞섰다.

이 의원의 견해에 정진석 원내대표도 힘을 보탰다. 정 원내대표는 “십수년 전, 현재 야당 중진의원이 어떤 업자가 당시 대선후보에게 2억5000만원을 줬다고 허위사실 유포했다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의 처벌을 받았다. 중진까지 나서 허위폭로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고 기분이 씁쓸하다”며 야당에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 제기 중단을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