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BBQ·피자헛에 이어 굽네치킨·롯데리아·bhc 불공정거래 조사
공정위, BBQ·피자헛에 이어 굽네치킨·롯데리아·bhc 불공정거래 조사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7.07.1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프랜차이즈 현장 조사 착수…정보공개서 점검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 프랜차이즈 업계의 불공정 행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가맹점 본사의 갑질 근절을 위해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

BBQ 치킨과 피자헛에 이어 굽네치킨과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 등 주요 프랜차이즈들이 조사 대상에 올랐다.

공정위는 17일 굽네치킨과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bhc치킨 등 주요 프랜차이즈에를 방문해 가맹계약이 충실히 지켜지고 있는지 실태 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에서 원재료 공급과 광고비 집행 과정에서 무리한 떠넘기기 등의 불공정 거래가 있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공정위 측은 관련 조사에 대해 "조사 중인 내용에 대해 언급하기 힘들다"면서도 부인하진 않았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