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朴정부 문건 또 발견...정무수석실서 총 1361건 나와"
靑 "朴정부 문건 또 발견...정무수석실서 총 1361건 나와"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7.07.1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기자]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내에 보관되어 있던 문건이 또 다시 다량으로 발견됐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정무수석실에서 나온 이번 문건은 총 1361건에 달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 자료들이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이날 브리핑을 갖고 "당일 16시 30분경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의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을 하던 중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은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