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무현 명예훼손 정진석 의원 수사…한국당 ‘盧 죽음 특검’ 맞불
검찰, 노무현 명예훼손 정진석 의원 수사…한국당 ‘盧 죽음 특검’ 맞불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7.09.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 의원은 SNS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이유가 '부부싸움'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남겼으며 이에 노무현재단은 이날 정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사자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사진=News1)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막말 논란으로 접수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고소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한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5일 노 전 대통령 장남 건호씨와 부인 권양숙 여사가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정 의원을 고소한 사건에 대해 직접 수사에 착수한다고 26일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부인과 아들의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 조사 받은 후 부부싸움 끝에 부인이 가출하고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식의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노무현재단 측은 “정치적 필요에 따라 고인을 욕보이는 일을 끊임없이 반복하고 있다”며 단호한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히고 고소장을 접수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정진석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치 보복 작태를 우려하는 말이었는데 이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니 노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한 전말을 특검을 통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해 파문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 의원의 발언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한 의도적인 물타기라고 비난하고, 정 원내대표의 특검 추진 발언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갈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