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1 토 00:08
종합사회
30년 후 ‘가족’ 개념 사라진다…저출산·고령화 탓
엄성은 기자  |  every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News1).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앞으로 30년 뒤에는 추석 명절에 아이와 손을 잡고 고향을 찾는 전통적인 의미의 ‘가족’을 찾아보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저출산과 고령화로 미혼 자녀가 있는 가구가 크게 줄어들고 부부나 1인 가구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2일 통계청의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2045년 ‘부부+미혼자녀’ 가구는 354만 가구로 올해(593만 가구)보다 30.4%(239만 가구)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전체 가구가 올해 1952만 가구에서 2045년 2232만 가구로 14.3%(280만 가구) 증가하는 점을 고려하면 가구는 늘어나지만 가족은 점차 사라지는 셈이다.

가구에서 가족 개념이 사라지는 것은 부모를 모시고 3대가 같이 살거나 형제자매 등 친족과 같이 사는 가족이 줄어드는 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부모와 부부+미혼자녀가 함께 사는 3세대 가구는 올해 46만 가구에서 2045년 39만9000가구로 13.3%(6만1000가구)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또 부부+미혼자녀와 형제자매가 함께 사는 친족가구도 7만6000가구에서 6만6000가구로 13.2%(1만 가구)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부부나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부부가구는 올해 313만 가구에서 2045년 474만 가구로 51.4%(161만 가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으며 1인 가구도 같은 기간 45.7%(556만 가구→810만 가구) 증가할 것으로 추계됐다.

부부가구와 1인 가구를 모두 더한 가구수는 1284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57.5%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부부+미혼자녀·친족가구 등(385만2000가구)이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율 17.3%보다 약 40%포인트 높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저출산으로 인해 아이를 적게 낳다 보니 부부+자녀를 이루는 가구 자체가 점차 사라지고 있다”며 “부부+자녀 가구는 자녀 독립이나 사별로 인해 1인 가구로 진입하게 되는데 그러다 보니 점점 더 평균 가구원수는 줄어드는 쪽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엄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내 자녀의 창의성 개발을 위한 노하우

내 자녀의 창의성 개발을...

[전문가칼럼=조혜연 원장]미래학자 다니엘 핑크는 앞으로...
창업의 목표는 시스템 구축

창업의 목표는 시스템 구...

[전문가칼럼=셀파 김한상]초기 창업기업에게는 생존 시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가상화폐 ICO(Initial Coin Offering) 전면 규제가 능사일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

[전문가칼럼=최원식 박사]4차 산업혁명 시대에 블록체인...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기획/연재=김소진 대표]주간 판매 부수 1,350...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32길22 (주)에브리뉴스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Copyright © 2011 에브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