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측 “인권침해 받고 있다”…법무부 발끈
박근혜 전 대통령 측 “인권침해 받고 있다”…법무부 발끈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7.10.1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 침해를 받고 있다는 외신보도와 관련, 법무부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법무부는 18일 “박 전 대통령은 바닥 난방시설과 TV, 관물대, 수세식 화장실 등이 구비된 적정 면적의 수용거실에 수용돼 있다”며 “취침 시간에는 수용실 내 전등 3개 중 2개를 꺼 수용자 관리·보호를 위해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는 정도의 조도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치소 내부 의료진에게 필요시 수시로 진료를 받고 있고 외부 전문 의료 시설에서도 2회 진료를 받는 등 진료 기회를 보장하고 있다. 규칙적인 식사를 제공하고, 충분한 실외 운동기회를 주고 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의 경우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걸 고려해 접이식 매트리스를 추가 지급했다"며 "의료용 보조용품의 사용도 허용해 처우에 적정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10.08㎡(약 3.05평) 크기의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감돼 있다.

앞서 CNN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제 법률팀 MH그룹은 박 전 대통령이 인권 침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문건을 UN 인권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CNN은 박 전 대통령이 열악한 시설에서 수감 중이며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 갇혀있고 불을 켜놔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도 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