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前 대통령 "일본 탐사선 독도 오면 당파하라"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일본 탐사선 독도 오면 당파하라"
  • 박봉민 기자
  • 승인 2011.08.19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봉민 기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당시 독도와 관련해 “만일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씨의 증언을 통해 확인됐다. 지난 12일 ‘사람 사는 세상-노무현 재단’ 홈페이지에 올라온 [노 대통령의 ‘독도 연설’, 김병준 실장의 증언-김병준 전 정책실장, “대통령이 직접 연설문 작성, 지금도 그때 감동 생생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전 실장은 “실제로 (대통령께서는) 만약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배로 밀어 깨뜨리는 것)하라고 지시하셨습니다”라며 “이에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습니다”라고 증언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은 “대통령께서 직접 작성하셨습니다. 표정은 엄숙하고 무거웠습니다. 자료를 챙겨드리고, 전문가들과 여러 차례 회의도 했죠. 지금도 그때의 무거웠던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초안이 나왔을 때 바로 관저로 올라갔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께서는 집권 초 고이즈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주로 학자와 시민사회에 맡기고 국가 지도자들은 공동의 번영을 위해서 나아가자고 제안하셨습니다. ‘내 재임기간 중에 과거사 문제를 꺼내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씀해 언론에 엄청 맞았지요. 그런데 실제로 꺼내지 않으시려 하셨어요” 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다음은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에 올라온 글의 전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