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일대일로’는 글로벌 다자주의의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중국의 ‘일대일로’는 글로벌 다자주의의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7.11.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하는 중국은 일대일로를 통해 글로벌 다자주의 디딤돌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에브리뉴스는 한·중 FTA 체결 및 사드 문제 등 양국간의 이해증진과 소통 강화를 위해 21세기 한·중교류협회 · 주한중국대사관 · 국회 한중차세대리더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있는 ‘한·중 고위지도자 아카데미’ 한 중 양국의 전문가 강의를 뉴스로 제공하고 있다.

강연자 : 리샹양 (중국사회과학원 아태와 글로벌전략연구원)
일 시 : 2017.11.22.
장 소 : 밀레니엄 서울 힐튼호텔

▲ @정지인 기자. '일대일로'의 진전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는 리샹양 아태와 글로벌전략연구원

리샹양 중국사회과학원 아태와 글로벌전략연구원은 22일 오전 21세기 한·중 교류협회 · 주한중국대사관 · 국회 한중차세대리더포럼 공동 주최로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한·중 고위지도자 아카데미’강연에서 “중국의 ‘일대일로’가 기존의 지역경제일체화 체제에서 진화 하여 발전 지향형으로 나아갈지 규칙 지향형으로 나아갈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샹양 연구원은 “시진핑 주석이 2013년 취임 이후 처음 등장한 ‘일대일로’는 고대 실크로드를 연결고리로 삼고, 상호 연결과 소통을 기초로 하며 다원화 된 협력체제와 의리관을 특징으로 하여 운명공동체 구축을 목표로 한 신형 지역협력체제”라고 설명 했다.

그는 특히 ‘일대일로’가 상호 연결과 소통에 기반하고, 다원화 된 협력체제의 거버넌스 구조를 가지며 의리관의 원칙과 함께 목표는 책임과 이익이 동반 된 운명 공동체로서 발전지향형 지역협력체제 임을 강조 했다.

이어 중국과 주변국가 간 이익의 교차점 모색에 대해서는 “기존의 중국 정책은 경제적 이익 보다는 이데올로기에 중심을 둔 방식 이었으나, 앞으로는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하여 경제외교에 균형을 맞추어 대국으로서의 면모를 갖출 것이며, 중국의 평화적 부상에 일조하는 글로벌 공공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제외교는 국가 간 경제무역 관계를 뛰어넘어 정부 주도하에 경제이익을 포함한 국가 전체 이익의 최대화를 추구하는 외교활동으로 경제외교의 성과는 한 국가의 정부가 자국의 이익과 직, 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국제 간 중요 전략적 경제관계에 대해 총체적으로 파악하고 총괄적으로 계획하며 실제 운용하는 능력에 의해 결정 된다”고 했다.

리 연구원은 “의리관을 특징으로 하는 ‘일대일로’는 △정부와 기업(시장)과의 관계 조율 △기업 및 사회의 책임 이행 체제 구축 △의리관 이행을 위한 중개체의 구축 △협력 파트너 선택 △녹색 실크로드와 같은 산업선택을 정확히 견지 해야 할 것”임을 강조 했다.

특히 경제회랑의 형성 체제에 대해 “경제 회랑은 낮은 수준에서 높은 수준으로, 국내에서 국제로 보통 4단계를 거치는데, 1단계 교통 위주의 인프라 투자, 제2단계는 개선과 확대 등의 방식을 통한 ‘지역발전 계획’의 실현과 경제회랑의 확장, 제3단계는 무역 원활화를 핵심으로 한 국제상품, 서비스 및 인적자원의 이동 촉진이며 제4단계는 국가 및 지역 간 발전 계획과 정책을 조율하여 진정한 의미의 국제 경제회랑을 건설”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한국과 중국의 인프라 구축에 있어서 북한의 존재에 대한 심도 있는 자유토론이 이어 졌다.

▲ @정지인 기자. 일대일로 중국정책에 대한 의구심에 대해 질의하고 있는 유민봉 의원

한편 유민봉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중국은 WTO, FTA 체결 등 자유 무역 중심으로 가겠다고 하지만 지적 재산권이나 금융에 있어서는 전혀 개방을 하고 있지 않은데, 결국은 글로벌 평등화를 주장 하지만 중국 중심의 글로벌화로 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의가 있었으나 리샹양 연구원은 “중국의 ‘일대일로’는 새로운 개념이기 때문에 협의의 과정에 있다고 생각해 달라”며 즉답을 피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