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피해 복구에 1445억 투입
포항 지진피해 복구에 1445억 투입
  • 서종환 기자
  • 승인 2017.12.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서종환 기자]정부가 포항 지진 피해 복구비로 1445억원을 투입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지진피해 현장조사를 하고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마련한 복구계획이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최종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액은 경북 포항 등 2개 시·도 9개 시·군·구에 551억원으로 집계됐다. 복구비는 1445억원(국비 1091억원)이다.

복구계획은 학생 안전을 우선으로 흥해초 개축비와 내진보강 사업비 등을 포함한 103개 학교시설 복구비로 388억원을 반영했다.

▲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성곡3리 마을에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거주하게 될 조립식 주택이 설치되고 있다. (news1)

이 밖에 피해가 가벼운 경남·북 26개 학교의 내진보강과 시설물 개선에 필요한 108억원을 복구계획과 별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진 피해가 심각한 포항시 북구청사 재건축비 108억원과 양덕정수장 재설치비 224억원 등도 포함됐다.

포항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616억원 중 339억원을 국가에서 추가로 부담하게 돼 재정 부담이 크게 덜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실내구호소에 임시 거주 중인 이재민 수는 여진 등의 여파로 한때 1797명까지 증가 했으나 임대주택 입주 등이 본격화되면서 점차 감소 추세다. 현재 8곳 839명이다.

지난 5일까지 총 200가구 476명의 이재민이 LH임대주택 등 장기주거시설로 입주했다. 목조형 조립식 주택과 주택형 컨테이너도 본격적으로 설치된다.

정부는 앞으로 실내구호소 초기 운영과정에서 이재민이 불편해 했던 사생활 보호와 편의시설 부족, 구호소 입·퇴소 기준 미비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일본 등의 사례를 참고, ‘이재민 실내구호소 운영 지침’(가칭)을 제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민성금으로 모인 320여억원은 피해규모별 지급기준에 따라 실 거주자에게 우선 지원된다.

실 거주자인 소유자에게 주택 전파의 경우에는 최대 500만원(세입자 250만원), 반파는 최대 250만원(세입자 125만원)까지 이달 지급된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