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 하나은행 , 신종 초정밀 위조지폐 세계 최초 발견..."대량 유통 가능성 커"
KEB 하나은행 , 신종 초정밀 위조지폐 세계 최초 발견..."대량 유통 가능성 커"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7.12.06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폴에도 보고된 적 없는 신종 슈퍼노트로 제작수법 한층 업그레이드
▲ 사진=KEB하나은행.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국내 금융기관에 의해 위폐감별기로도 구별이 어려운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KEB 하나은행 (은행장 함영주) 은 초정밀 위조지폐 (일명 슈퍼노트 ) 신종 버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

이번에 발견된 위조지폐는 미국 달러화 100 달러 지폐로 , 위폐감별기로도 구별이 어려워 그동안 북한 등 일부 우범국의 비호 하에 국가급 제조시설에서 만든 것으 로 알려진 초정밀 위조지폐의 신종 버전이다 .

특히 이미 알려진 기존 슈퍼노트와는 제작수법이 달라 국내외 금융권의 대처방식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또한 아직까지 인 터폴 등 법 집행기관에도 보고된 적이 없어 실제 유통량이 얼마나 되는지 가늠조차 하기 어려운 만큼 이미 대량으로 유통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주의가 요망된다.

이번에 KEB 하나은행이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신종 슈퍼노트를 세계 최초로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KEB 하나은행만의 장비와 전문인력, 그리고 국정원 등과의 유기적인 공조가 큰 역할을 했다.

일선 영업점에서의 위조지폐 여부 문의에 KEB 하나은행의 위변조대응센터는 대상물을 영상판독한 후 CSI 장비를 통해 재차 정밀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동 지폐가 새로운 유형의 슈퍼노트임을 판별할 수 있었다 .

KEB 하나은행은 금융권에서 유 일하게 국가기관급 최첨단 위변조영상분석 장비인 CSI 장비를 갖춘 전담 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만들어 최고의 전문가들을 꾸준히 양성해온 결과 국내 위조지폐 적발량 의 60%(한국은행 집계기준)를 상회할 만큼 압도적인 위폐 분석력을 갖추었으며, 오랜 기간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할 수 있었다.

또한 전세계적인 유통 확산 방지를 위해 국제 공조가 중요한 만큼 국정원과 신속하게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한국은행을 비롯한 국내 유관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한 결과이기도 하다.

KEB 하나은행 이호중 위변조대응센터장은 “KEB 하나은행이 전세계 최초로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한 만큼 국제공조가 가능토록 국정원 등 정보 · 수사당국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한국은행을 비롯한 유관기관에 전파해 범정부차원의 입체적 대응 이 가능토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KEB 하나은행을 거래하는 모든 손님이 언제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폐만을 공급하겠다” 고 밝혔다 .

슈퍼노트는 보이는 각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특수 잉크와 용지 등을 사용한 것과 지폐 표면에 오톨도톨한 느낌이 구현된 볼록 ( 요판 ) 인쇄 기술을 사용 , 국가급 제조시설 과 기술력을 갖춰야만 만들 수 있는 초정밀 위조지폐를 말한다 .

그동안 슈퍼노트는 미화 100달러 권종 중 유통량이 많은 1996년, 2001년 및 2003년도에 발행된 지폐에서만 발견됐는데, 이번에 적발된 것은 2006년판을 모방한 것으로 현재까지 한 · 미 관계당국에도 보고된 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