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률 느는데 화장로 부족…작년 화장률 82.7%
화장률 느는데 화장로 부족…작년 화장률 82.7%
  • 엄성은 기자
  • 승인 2017.12.0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지난해 전국 화장률이 82.7%로 집계됐다. 그러나 서울과 부산 경기 등은 화장로가 부족해 시설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률은 82.7%로 전년보다 1.9%포인트 늘었다. 이는 1994년의 20.5%보다 약 4배 늘어난 수치다.

성별로는 여성이 79.5%로 남성 85.4%보다 높았다. 전체 사망자 수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지만 연령대별로는 화장률이 가장 낮게 나타나는 80세 이상 사망자수에서 여성 비율이 높기 때문으로 복지부는 분석했다.

▲ 연도별 화장률. (보건복지부)

연령별로는 20대 사망자 화장률이 97.7%, 60대 미만 95.3%, 60대 이상 79.8%였다. 다만 전년보다 60대 미만 화장률은 0.8%포인트 증가했으나 60대 이상에서는 2.3%포인트 증가했다.

시·도별 화장률에서는 부산이 92.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인천 91.2%, 울산 90.2%, 경남 88.9% 등이 뒤를 이었다.

화장률이 낮은 지역은 제주 67.7%, 충남 68.2%, 경북 71.2%, 충북 71.4% 등이었다. 또 수도권 지역(87.8%)이 비수도권(79.2%)보다 8.5%포인트 높았다.

서울과 부산 등 8개 특별·광역시의 화장률은 87.6%였으나 그 외 지역은 79.4%로 특별·광역시보다 8.2%포인트 낮았다.

지난해 화장률이 높은 지역은 95.4%인 경남 통영시였다. 경남 사천시 94.9%와 부산 사하구 93.7% 등도 높았다.

반면 충남 청양군(41.1%), 경북 예천군(46.8%), 전남 장흥군(50.8%), 경북 영양군(53.5%) 등은 화장률이 낮았다.

10월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화장시설은 지난 3월 개원한 함안하늘공원을 포함해 총 59곳이다. 화장로는 총 346개다.

연간 최대 화장능력은 30만6720건(1일 평균 852건)이므로 지난해 사망자(28만827명) 중 화장한 사망자(23만2128명·1일 평균 645명)를 고려하면 국내 화장시설은 부족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서울과 부산, 경기 등 화장수요보다 화장시설이 부족한 일부 지역에서는 화장수요에 맞춘 시설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화장수요보다 화장로가 부족한 서울·부산·경기뿐만 아니라 최근 5년 내 화장률이 큰 폭으로 상승한 지역인 전북, 전남지역 등에 대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관련 시설 확충 등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