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용품 생리컵 첫 수입 판매
여성용품 생리컵 첫 수입 판매
  • 서종환 기자
  • 승인 2017.12.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서종환 기자]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내는 여성용품 생리컵이 정식으로 수입, 판매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생리컵 ‘페미사이클’을 허가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된 생리컵은 미국 펨캡이 제조한 제품으로 현재 미국과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 생리컵 ‘페미사이클’.(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생리컵을 허가·심사하는 과정에서 독성시험과 품질적합성 등의 안전성과 제품 사용 시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 활동성 등 유효성을 검토해 중앙약사심의위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안전성은 세포독성, 피부자극, 제품 중 중금속 등 용출여부, 제품의 내구성, 순도 등을 평가했다.

식약처는 “제출된 인체적용시험에서도 생리컵 사용 후 독성쇼크증후군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다. 또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에 대한 조사와 위해평가를 한 결과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유효성은 3번의 생리주기 동안 해당 제품을 사용한 후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 활동성, 냄새 방지, 편안함, 편리함 등을 평가했다.

식약처는 현재 국내제조 1품목과 수입 2품목에 대한 허가·심사를 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에브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사제보 : 편집국(02-786-6666),everynews@every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