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농산업체, 농림식품 R&D 참여 확대
농업인·농산업체, 농림식품 R&D 참여 확대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8.01.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박준태 기자]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산림청은 11일 농업인(법인)‧농산업체의 연구·개발(R&D) 참여를 확대하고자 ‘현장눈높이에 맞춘 R&D 혁신계획’을 내놨다.

이번 계획은 현장의 수요와 밀접한 기술개발이 부족하고 개발된 기술이 활용되지 않아 투자규모보다 현장에서 만족할만한 성과가 부족하다는 문제제기가 꾸준히 제기돼 마련했다.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이에 따라 농업인·농산업체의 직·간접적인 R&D 참여 확대와 R&D 추진절차 개선, 현장밀착 기술 활용 지원 및 이행점검·관리체계 구축 등 4대 분야를 중점 추진한다.

우선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개발을 위해 R&D 예산 의무비율을 올해 15%에서 2020년까지 22%로 하고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아이디어는 있지만, 기술력이 부족한 농업인·농산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R&D 바우처 지급도 확대한다.

R&D 바우처는 농업인·농산업체가 연구기관을 통해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고 그 비용은 바우처를 활용해 정부에 청구함으로써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을 직접 개발하고, 활용하는 방식이다.

투자여력은 있지만 기술 노하우가 부족한 농식품 기업에 대해서는 정부와 함께 R&D 매칭펀드를 조성, 현장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올해 농협과 공동으로 R&D 펀드 47억원을 조성하고 추후 투자여력이 있는 농산업체·자조금 단체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농업인·농산업체의 충분한 의견 수렴과 참여 확대를 위해 수요조사부터 최종평가까지 전반적인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R&D 관리기관인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현장을 찾아가 수요를 발굴하고, 선도농업인·농산업체 등 100여명을 패널로 지정, 다양한 분야의 균형 있는 수요조사를 한다.

농가별 수준에 맞는 교육·보급을 추진하고, 다양한 기술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농림축산연구센터를 활용해 민간컨설턴트도 적극적으로 육성한다.

또 최상위 선도농의 영농기법을 표준화해 일반농가에 보급하는 ‘베스트파머 영농기법 모델화’와 ‘농식품기술 SNS 컨설팅’ 품목을 확대해 일반농가가 궁금해 하는 선도농의 기술 노하우를 제공한다.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 박수진 국장은 “현장수요자를 최우선시 하는 전략적 투자와 제도 개선을 통해 현장에서 원하고 체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농림식품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