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불가능, 진중한 검토 필요”
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불가능, 진중한 검토 필요”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1.1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과 관련, “정부가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로 정부 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거래소 폐쇄까지 들고나온 건 너무 많이 나갔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투기 광풍을 잠재우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하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거래소를 폐쇄하고 싹을 잘라버리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라리 정부의 인증과정을 거쳐서 거래소를 운영하게끔 한다든가 아니면 여기에 과세하면서 투기자금과 또 그렇지 않은 자금의 어떤 그것을 구별하는 어떤 방법을 찾는 것이 현명한 대책”이라고 생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news1)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news1)

아울러 “청와대가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이는 경제와 이 경제를 규율하는 법과의 균형점을 찾는 것, 이것이 굉장히 중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규제나 이런 어떤 이것을 범죄행위로 보고 도박으로 보고 하는 그런 쪽에 너무 방점이 찍혔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거래소 폐쇄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