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세훈 눈물연기는 아카데미 영화제 대상감”
민주당 “오세훈 눈물연기는 아카데미 영화제 대상감”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1.08.2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준급 연기자 아니면 해내기 쉽지 않아 보이는 완벽한 연기”
[신종철 기자] “수염도 깎지 않고 잠바 차림의 초췌한 모습으로 서울시장이 시민들 앞에 선 기자회견은 잘 기획되고 연출된 하나의 작품이었다. 오세훈 시장의 눈물연기는 아카데미 영화제 대상감이다”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오세훈 시장이 어제 아침 잘 연출된 ‘악어의 눈물’로 서울시민들께 투표율 33.3%를 호소했다”며 이같이 힐난했다. 이 대변인은 “적절한 대목에서 눈물을 흘려주고 무릎 꿇고 큰 절을 하는 오세훈 시장의 모습은 상당한 수준의 연기자가 아니면 해내기 쉽지 않아 보이는 완벽한 연기였다”며 거듭 꼬집었다. 그는 “오세훈 시장의 계산된 눈물은 의도한 대로 서울시민의 정서적 호응을 이끄는데 나름의 효과를 거두었다”며 “그러나 오 시장이 미처 생각지 못한 것이 하나 있다. 진실이 담보되지 않은 눈물정치ㆍ읍소정치에 혹하기에는 수도 서울시민들의 정치 수준이 너무도 높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눈물을 흘리고 울어야 한다면 밥을 뺏기게 될 우리 아이들이 울어야지, 아이들 밥 뺏겠다고 나선 어른 시장이 웬 난데없는 눈물 바람인가?”고 일침을 가했다. 이 대변인은 “유력한 대선주가가 돼 볼 욕심으로 혼자 멍석 깔고 시작해 놓고, 시민들을 겁박하기 위해 자기 스스로 사퇴하겠다고 발표하는 자리에서 왜 눈물을 흘려야 하는지 현명한 서울시민들은 오 시장의 부자연스러운 연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차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땡깡정치, 오기정치, 연출정치, 그만 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주의’까지 들먹이면서 자신이 ‘구국의 투사’나 된 양 거짓 눈물로 연기하고 있지만, 모든 과정이 오세훈 시장의 대권을 향한 정치놀음의 일부라는 것을 많은 시민들이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금까지 탁월한 연기로 시장직까지는 왔겠지만, 더 이상은 안 된다. 국민은 더 이상 시장직을 내걸고 시민을 협박하는 시장을 원하지 않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위대한 서울시민들께 오세훈 시장의 눈물연기에 흔들리지 말고 ‘나쁜 투표’에 불참해 소중한 우리 아이들의 밥그릇을 반드시 지켜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투표 불참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