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합·말미잘 등 해양생물 활용한 의료소재 실용화 추진
홍합·말미잘 등 해양생물 활용한 의료소재 실용화 추진
  • 서종환 기자
  • 승인 2018.02.1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서종환 기자]해양생물을 활용한 의료소재의 실용화가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홍합·말미잘 단백질을 이용한 접착지혈제와 해양 유기 소재를 활용한 치과용 차폐막 연구개발 기술 2건을 민간 기업에 이전하는 업무협약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민간기업 두 곳은 네이처글루텍과 메가젠임플란트다.

접착지혈제
접착지혈제

이번에 이전되는 기술은 해수부가 추진하는 ‘해양수산생명공학연구개발(R&D) 사업’ 중 포스텍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 단장 차형준 교수가 주관하는 ‘해양섬유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소재 기술개발 과제(2010~2019·460억원)’의 성과물이다.

차 교수팀이 개발한 접착지혈제는 생체 안정성이 높은 홍합 접착단백질에 말미잘에서 추출한 실크단백질을 접목했다. 홍합 접착단백질은 생체 안정성이 높아 상처부위와 쉽게 결합하므로 출혈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또 말미잘 실크단백질은 강도가 우수해 쉽게 모양이 변형되지 않는다.

지난해 기준 전 세계 지혈소재 시장 규모는 45억달러(약 4조5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며 2012년에서 2017년까지 연평균 9.3%씩 성장했다. 국내 지혈제 시장 역시 연평균 8%의 높은 성장률을 보여 앞으로 이 소재의 활용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된다.

홍동수 포스텍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티타늄의 원자층 증착 기술을 이용한 치과용 차폐막은 새우나 게 등 갑각류의 껍질에 함유된 해양 유기소재인 ‘키틴’을 기반으로 티타늄 원자층 증착 기술을 사용했다. 강도가 높고 항염성과 골재생 기능이 뛰어난 의료 소재다.

치과에서 활용되는 골 재생용 차폐막은 치조골(잇몸)조직의 재생을 유도하고 골(骨)의 형태를 유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이식 생체재료다. 주로 잇몸이 약해 임플란트를 직접 이식할 수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사용된다.

현재 사용되는 콜라겐 기반 차폐막은 동물성 소재로 만들어져 염증반응이 나타날 때도 있다. 또 상대적으로 생분해 속도가 빨라 원하는 골의 형태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

지난해 기준 전 세계 치과용 차폐막 시장 규모는 1743억원으로 추정된다. 국내는 190억원 수준으로 향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우리 의료계에서 사용되는 차폐막은 9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기술이 국내에서 상용화되면 더욱 효용이 클 것으로 해수부는 전망하고 있다.

차형준 연구단장은 “이번 기술이전을 시작으로 현재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지혈제, 차폐막 시장에서 국내 기술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아울러 이번에 이전한 기술을 활용해 이른 시일 내에 제품 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약 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용석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양수산생명자원을 활용한 의료용 신소재의 개발은 해양바이오 산업의 성장과 고부가가치화에 있어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해양바이오 산업의 육성과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