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창 폐막식에도 고위급 대표단 파견
북한, 평창 폐막식에도 고위급 대표단 파견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2.2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도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

22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행사 참가를 위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9일 방남했던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 이들은 지난 11일 북한으로 떠나기 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조 장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news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9일 방남했던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 이들은 지난 11일 북한으로 떠나기 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조 장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news1)

통일부는 “북한은 통지문에서 고위급대표단은 단장과 단원 1명(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수행원 6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경의선 육로로 이동하려 한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측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폐회식 참가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을 진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입장에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을 수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체류일정 등 실무적 문제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