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 힘쓴다
정부,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 힘쓴다
  • 서종환 기자
  • 승인 2018.02.2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서종환 기자]정부가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을 위해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23일 한국토지주택공사·주택관리공단·대한주택관리사협회·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한국공동주택입주자대표연합회와상생하는 공동주택 관리 문화 조성을 위한 상호 협약을 했다.

이들 6개 기관은 앞으로 공동주택 입주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공동주택 관리 종사자들의 고용 안정, 인권 존중을 위해 각자 역할을 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 힘 모은다. (news1)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 힘 모은다. (news1)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은 “공동주택은 그 자체가 작은 하나의 사회”라며 “국민 75%가 거주하는 공동주택에서 상생을 실현해 간다면 더불어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토부는 이날 협약에 따른 첫 번째 과제로 경비원 고용 안정을 모범적으로 추진하는 우수 단지들의 사례를 발표했다.

이들 단지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응해 입주민 분담, 관리비 절감, 경비원 출퇴근제 도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입주민과 경비원들이 상생하는 방법을 찾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각의 사례는 단지 규모, 입주 시기, 세대당 경비원 수, 현재 경비원 고용형태, 단지 주변 환경 등 단지별 특성에 따라 다른 단지들에도 확대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