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사망 전 ‘바람 쐬고 올게’ 아내에 문자”…유서 발견
“조민기, 사망 전 ‘바람 쐬고 올게’ 아내에 문자”…유서 발견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3.10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제자 성추행 의혹을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조민기(53)씨의 유서가 발견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0일 “조씨가 숨진 장소에서 자필로 쓴 A4용지 크기의 유서 6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조씨의 유서는 창고에 보관하던 물건 위에서 발견됐다.

유서에는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배우 조민기. (news1)
배우 조민기. (news1)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외출 중이던 아내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이후 아내는 조씨에게 연락을 했지만 닿지 않자 집으로 돌아왔다. 아내는 외출한다던 남편의 지갑을 발견하고 이상하게 여겨 관리실에 남편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던 중 조씨의 아내는 집에 둔 지하창고 열쇠 2개 중 1개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창고에 내려갔다가 조씨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분석 결과 조씨가 엘리베이터에서 지하 1층에 내린 시각은 오후 1시20분”이라며 “검안의가 판단한 사망 추정 시각은 오후 3시 정도”라고 설명했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일 오전 6시30분이다.

경찰은 조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 오는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었으나 조씨가 사망하면서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