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검찰, MB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
바른미래 “검찰, MB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3.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바른미래당은 13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진상규명과 함께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은 내일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다스를 둘러싼 뇌물죄 혐의를 중심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며 “범죄 혐의 특히 정치인의 범죄 혐의는 그 종류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news1)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news1)

이어 “검찰은 오늘 문무일 검찰총장이 국회 사개특위에 출석해 검찰개혁과 관련해 보고하게 된 이유가 바로 그간 정치인들을 비롯한 권력자들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 수사에 있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극복이라는 이번 개헌의 핵심을 거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게도 경고한다”며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민주당은 헌정특위에서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가 합의한 개헌안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에 부쳐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