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태수] “채용비리 엄단하라”는 문 대통령의 특별지시
[사설 김태수] “채용비리 엄단하라”는 문 대통령의 특별지시
  • 칼럼니스트 김태수
  • 승인 2018.03.1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니스트 = 김태수]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채용비리가 드러났는데도 가담자나 부정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 책임자에 대해 엄중히 책임 물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지시는 채용비리를 적발하고도 후속 처리를 머뭇거리는 공공기관들에 대한 대통령의 경고메시지이다.

특히 부정합격자 226명을 확인하고도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강원랜드는 국민들의 비난이 거세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시에 따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이들 전원에 대해 직권 면직 등 인사조처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공공기관의 채용비리에 대한 비난 여론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금융당국은 어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대해서 대대적인 특별검사에 나섰다.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관여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사퇴한 뒤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는 무기한 특별검사를 하겠다”고 거들었다.

이와함께 검찰이 KB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이틀째 인사담당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은행은 20명으로 된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 경영진의 친인척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문제는 채용비리가 일부 은행이나 일부 공공기관에서만 있는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영역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채용비리는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를 송두리째 뒤흔드는 범죄라는 점에서 엄단해야 한다. 특히 채용비리 대부분이 힘있고 권력있는 고위층의 청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한다.

정부당국은 이번 대통령의 특별 지시를 계기로 청년들의 꿈을 좌절시키고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의 근간을 송두리채 무너뜨리는 부정한 채용비리를 뿌리채 뽑아내야 할 것이다.

 

필자: 김태수

한국인터넷신문기자협회 사무총장/전 세계일보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