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폭행 진실공방…목격자 “피해자 주장 다르다”
김흥국 성폭행 진실공방…목격자 “피해자 주장 다르다”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03.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소현 기자]가수 김흥국씨가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제3의 목격자 등장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16일 인터넷매체 더 팩트에 따르면 공연기획자 서모 씨는 “당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A씨 술에 취하지도 않았고 표정 등이 이상하다는 느낌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김흥국씨는 이미 술에 만취 상태여서 더 술을 마실 형편이 아니었다”며 “제가 모시고 들어갔기 때문에 김흥국씨가 A씨 손을 잡아끌고 룸에 들어갔다는 얘기도 틀린 얘기다”고 말했다.

가수 김흥국
가수 김흥국

또 “당시 엘리베이터에 나와 그분(A씨) 둘 밖에 없었다. 김흥국씨가 앞서 이 여성분을 미대 교수로 얘기했기 때문에 기본 인사를 주고받으면서 ‘교수님 늦은 시간인데 괜찮으시냐’고 인사한 기억이 난다”면서 “김흥국씨도 그분이 교수가 아니고 실제 보험설계사란 사실은 후에 알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최근 종편채널 MBN ‘8시뉴스’에서 “2년전 김흥국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흥국씨가 지인들과 모인 술자리에서 억지로 술을 마시게했다. 정신을 잃고 깨어나니 알몸 상태였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씨 측은 “당시 술자리가 길어져 잠이 들었는데 깨보니 모두 다 가고 난후였다. 그 여성은 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 있어서 당황스러웠다. 성관계는 당시 너무 술이 과해 있을 수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어 “A씨를 상대로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도 변호사를 선임하고 김씨에 대한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