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성추행 의혹 교수 숨진 채 발견
한국외대 성추행 의혹 교수 숨진 채 발견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3.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한국외대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한국외대는 17일 “최근 SNS와 언론을 통해 미투 관련 의혹이 제기된 우리대학 A교수가 오늘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은 교육자로서 의혹에 대한 극심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고인을 향해 제기된 모든 의혹 관련 조사를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앞서 한국외대 학생들이 최근 A교수에게 수년간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 대학 학생 3명은 한국외대 대나무숲에 “A교수가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두 차례 했다. 저를 뒤에서 안은 채 제 손에 있던 펜을 가져간 뒤 제 종이에 필기를 했다”고 밝혔다.

또 “A교수는 이 학과의 왕이었다. ‘립스틱을 바르면 남자친구가 너무 먹음직스럽게 생각하지 않겠냐’며 모욕적인 표현을 했다”고 말했다.

문제가 커지자 한국외대 측은 A교수에 대한 별도 조사팀이 꾸려져 진상 조사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