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 국민여론 과반수 찬성, 긴급처방이라는 지적도
‘3·15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 국민여론 과반수 찬성, 긴급처방이라는 지적도
  • 엄성은 기자
  • 승인 2018.03.21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정부가 중소기업 취업자 1인에게 최소 3년 동안 한시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은 ‘3·15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은 청년취업 촉진,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CBS가 의뢰 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국민 501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일자리정책과 관련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발표에 따르면, 응답자의 55.7%가 ‘정부의 청년취업 대책이 대기업에 비해 부족한 연봉을 이유로 중소기업 취업을 기피하는 청년과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을 극복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3·15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 여론조사 결과(자료제공=리얼미터)
3·15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 여론조사 결과(자료제공=리얼미터)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청년 취업자를 대상으로 지원금을 연 650만원에서 800만원으로 늘려 3년 간 총 2,400만원을 지원하고 취업 후 5년간 소득세 전액 면제, 전월세 보증금 저금리 대출을 골자로 하는 청년 일자리 대책이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정부의 청년취업 대책에 대해 찬성 한다는 응답이 55.7%, 반대 한다는 응답은 29.6%, 잘 모름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4.7% 이다.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10명 중 3명은 지방선거용 선심성 퍼주기로 이번 정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이에 김유빈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근로조건 격차 해소가 시급하다”며, “기업 입금분포공시제의 도입을 고려해 대기업­중소기업, 정규직­비정규직, 원청­하청 간 임금격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고 이를 바탕으로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한 산업별·지역별 차원에서의 해결 방안이 모색 돼야 한다”고 전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순 2018-03-30 11:45:21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근로조건 격차 해소가 시급하다”
하셨는데 이것이 가능한 해법입니까? 모든기업이 글로벌경쟁을 해서 살아남아야하는데 말입니다. 지금 정부지원교육체제를 전면으로 바꾸지 않으면 그나마 미래도 없어요. 늘 하던교육을 하고 쓰질못하고 취업이나 창업에 도움도 주지 못하는 교육은 오로지 자격안되는 강사나 학원돈벌이에 지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