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없이 IoT 무선 센서용 독립전원기술 개발 성공
배터리 없이 IoT 무선 센서용 독립전원기술 개발 성공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4.0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류정호 영남대 교수 연구팀이 배터리가 필요 없는 사물인터넷(IoT) 무선 센서용 독립전원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연구팀은 인체에 유해한 것으로 인식된 자기장 노이즈를 활용해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IoT 무선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으로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이다.

IoT 무선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은 기존 배터리를 사용하는 대신 자체적으로 전기에너지를 발전시켜 배터리 교체가 필요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가능한 전원기술이다.

자율 독립전원에 적용된 에너지 변환 소자의 개념도.
자율 독립전원에 적용된 에너지 변환 소자의 개념도.

연구결과는 에너지 환경 분야 학술지인 에너지와 환경 과학(Energy & Environmental Science) 4월호 전면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연구팀은 미세한 자기장변화에 따라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금속소재와 변형이 생기면 전기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압전소재를 결합, 일상의 자기장 변화를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압전소재와 자왜금속소재의 결정방향에 따라 그 특성이 달라지는 원리를 활용해 자기장에 가장 민감하게 변화하는 결정방향으로 두 소재를 제작한 뒤 이 두 소재를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 결합기술로 에너지 변환 소자를 설계했다.

그리고 IoT 무선 센서를 배터리 없이 지속해서 구동하기에 충분한 수준인 mW 이상의 직류 전력을 발생시키는데 성공했다.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 기반 미래소재연구단 김광호 단장과 영남대 류정호 교수는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 미국, 유럽, 일본, 중국에 특허권리를 확보했다”며 “지금까지 배터리를 사용해서 동작시키던 무선 센서 네트워크를 배터리 없이 반영구적으로 구동할 수 있을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에 미래 4차 산업용 무선 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으로 광범위한 활용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