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농업 ‘스마트 팜’으로 혁신해야..
4차 산업혁명 시대, 농업 ‘스마트 팜’으로 혁신해야..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4.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4차 산업혁명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봇 등의 기술이 산업 분야와 융합 돼 경제 사회구조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변화시키는 기술혁명으로, 우리 농업의 약점 극복 및 경쟁력 강화와 함께 연관 산업 성장의 전기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팜 정책토론회'(사진=정지인기자)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팜 정책토론회'(사진=정지인기자)

손정익 서울대학교 교수는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팜 정책토론회’에서 “스마트농업의 실현을 가속화하고 생산뿐만 아니라 유통체인 전체의 혁신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교수에 따르면 스마트농업의 소비, 유통, 생산, 농촌 네트워크 등 농업 생태계 전반에서 혁신을 이끌 신산업이 ‘스마트 팜(Smart Farm)’이다.

스마트 팜은 정보통신 기술(ICT)을 농업생산 현장에 접목 해 원격으로 작물·가축·어류의 생육 환경을 실시간 계측하고 관리자의 목적에 부합하도록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농장이다.

손 교수는 “국내 농업의 약점인 농촌 고령화, 농가인구 감소, FTA로 인한 농업시장 개방, 도시와 농업의 소득 격차를 작업 편리성, 재배관리 용이성, 생산성 및 품질향상의 특징을 갖는 스마트 팜의 출현을 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 팜은 농업에서 노동력이 많이 필요한 부분을 자동화 하고 경험적 지식을 데이터베이스화 해 지능화를 갖추게 되며, 사물인터넷·스마트폰 활용으로 편리성, 필요한 정보만 관리하는 적정성의 특징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먹거리 산업은 인류의 생존과 직접 연관되기 때문에 세계 각국은 스마트 팜 기술개발과 관련 소프트웨어 수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네덜란드를 참고로 해 지역자원에 의한 에너지 공급부터 생산, 가공, 출하 까지 일괄화 한 차세대 시설원예 거점을 추진해 비용절감과 지역 고용창출을 병행하면서 소득증대를 실현하고 있다.

중국의 경우, 최근 식생활 변화에 의한 채소 소비량의 급격한 증가, 대도시로의 인구 이동이 채소 공급을 위한 추가적인 온실 필요로 이어져 기술 집약적 산업기반을 구축한 상황이다.

손 교수는 “정부·지자체, 산·학·연, 농업인이 함께 힘을 모아 체계적인 정책 지원, 핵심 기술 확보, 전문 인력 양성, 산업화 기반 구축을 이뤄 스마트 팜 국제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