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기식 입장에 “고민 녹아있어” vs “명백한 불법”
文대통령 김기식 입장에 “고민 녹아있어” vs “명백한 불법”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4.1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입장 발표와 관련해 해석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원칙론적인 입장과 현실적인 상황에 대한 대통령의 고민이 녹아져있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 동안 소위 우리 사회에 제대로 된 인재가 공직사회에서는 클 수 없는 구조였고, 많은 사람들이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금융개혁을 해야 할 적임자를 임명해야 하는데, 공직에 (있는 분들은) 개혁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한 데 대해 국민에게 면구스럽다는 말씀을 한 것”고 밝혔다.

이어 “결론이 날 때 까지는 김 원장이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사실상 김 원장을 사임토록 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news1)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김기식 원장 건에 대해 ‘하나라도 위법이 있거나, 도덕적으로 평균 이하이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늦었지만 국민의 뜻을 수용한 결과”라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김 원장의 처신이 명백하게 불법이고 도덕수준이 평균 이하라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음에도 문 대통령은 그동안 너무 오래 끌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원장 사임과는 별도로 이 사건의 본질은 김 원장의 잘못된 처신과 청와대의 검증실패임에도 불구하고 국회의원 전원을 사찰하고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대통령의 인식이 너무 안이하다”고 비판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김기식 원장의 행태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까지 시작했고, 국회 관행에도 한참 벗어난 일이고, 50%이상의 국민이 사퇴를 요구하는 등 국민들의 판단은 이미 내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시민운동가 출신으로 재벌개혁을 앞장서 주장한 김 원장의 부적절한 외유행태와 정치후원금 사용에 대해 도덕성과 금융수장으로서의 자질을 의심하고 있는 것”이라며 “더욱 심각한 문제는 김기식 논란 때문에 개헌안과 선거구제 개편 논의, 국민투표법 개정, 최악의 실업대란 대책, 추경안 논의, 4·27 남북정상회담에 국력을 모으는 일 등 이 모든 시급한 국정과제가 꽉 막혀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대변인은 “빨리 정리하고 시급한 국정과제와 국가대사에 전념하는 것이 국민의 판단이고 요구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