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당 댓글 조작 의혹 배후 누군지 명명백백 밝혀야”
안철수 “민주당 댓글 조작 의혹 배후 누군지 명명백백 밝혀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4.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 조작 관여 의혹과 관련해 “기득권 양당 모두 적폐였고 작년의 정권교체는 적폐교체”라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15일 댓글 조작의 아지트로 활용됐다고 알려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앞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댓글 공작은 구태정치가 얼마나 기득권 양당의 진영의 이익을 위해 존재했는지, 민의를 어떻게 여기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먼저 밝혀야 할 일은 실제 중에 실세인 김 의원이 댓글조작 피의자들과 무슨 관계였느냐는 것”이라며 “배후에 누가 있는지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news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news1)

김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자신이 피해자인 것처럼 본질을 흐렸다. 한마디로 억지”라며 “실제 국회의원이 정부의 수사방향을 지시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다.

안 후보는 “피의자들이 도왔던 내용이 무엇인지 공개해야 한다. 음습한 곳에 모여 앉아 댓글 공작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그들과 교신도 시인했다면 불법행위를 방조·묵인한 것을 인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리한 요구는 어떤 것이었는지, 무리한 일은 무슨 일을 했기에 무리한 요구가 가능했는지 이해가 가도록 밝혀야 한다”면서 “김 의원이 ‘드루킹’이라고 불리는 피의자와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면 모든 의혹은 풀릴 것으로 본다. 김 의원은 자진 출두해서 조사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검찰도 좌고우면하지 말고 김 의원을 소환해 진상을 밝히고 이미 구속된 피의자들 활동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밝히고 대선 선거 부정으로 엄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선택을 왜곡했다면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