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가동…특검도 고려”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가동…특검도 고려”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4.1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가동하기로 했다. 또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집권당, 정권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문란 의혹이 제기 되는 사건인 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과 검찰이 댓글조작 사건을 정권의 입맛대로 대충 처리하고, 청와대의 입장에 따라 수사를 흐지부지한다면 특검을 통해 국민적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news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news1)

이어 “민주당이 개인적 일탈일뿐이라고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나섰지만, 밤 늦은 시각 김 의원이 직접 해명에 나설 만큼 민주당도 이 사건을 결코 간단치 않게 보고 있다”며 “청와대와 집권당이 조직적으로 연루됐을 가능성이 포착된 이 상황을 개인 일탈로만 치부할 수 없다는 것은 민주당이 더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 대표는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가 된 국정원 댓글사건이 정치적으로 중립이어야 할 국가기관이 정치 여론조작에 조직적으로 동원된 사건이라 한다면 민주당의 댓글사건은 집권당이 정치 여론조작에 개입된 사건이란 점에서 그 충격 강도가 대단히 쇼킹한 사건”이라고 했다.

또 “지금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서둘러 사건을 덮는 일이 아니라 그 진상을 국민 앞에 소상히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라며 “추악한 여론조작과 더러운 뒷거래 시도의 일각이 드러난 만큼 땅 짚고 헤엄치는 대선을 치렀던 민주당 주변에서 이와 같은 사례가 얼마나 빈번하게 발생했는지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으로 김영우 의원을 임명했다.

김 원내 대표는 또 피감기관 지원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 등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해 “긴밀한 야권공조를 통해 김기식 의혹을 포함해 현 정권에 제기되는 도덕성 시비와 비리의혹, 댓글사건 같은 조직적 범죄에 대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을 임명한 대통령도, 검증한 청와대도, 비호하는 민주당도, 심지어 김 원장 자신도 모두 한결같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것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왜 그토록 합당한 조치는 끝내 거부하고 있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이 김 원장을 대하는 태도는 편집증적 집착”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당 홍준표 대표와의 전격적 여야 영수회담에도 여전히 김기식을 지키겠다는 일방적 입장을 보여준 데 대해 심히 유감”이라며 “우병우를 감싸고 돌았던 박근혜 정권을 간과하고 그 전철을 답습하지 말아달라. 국민의 말에 귀기울여주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