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조현민 퇴진…경영층 재발 방지 약속” 요구
대한항공 노조 “조현민 퇴진…경영층 재발 방지 약속” 요구
  • 엄성은 기자
  • 승인 2018.04.16 14: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대한항공 3개 노조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선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 등 내부 3개 노조는 15일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조 전무의 사퇴를 촉구했다.

노조는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한다”며 “조 전무는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고, 국민들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들에게도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영층을 향해서는 “추후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밝혔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그룹 본사 앞에서 '조현민 폭력 갑질 항의서한 전달 기자회견'을 열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news1)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와 임승헌 정치하는 편의점 알바모임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그룹 본사 앞에서 '조현민 폭력 갑질 항의서한 전달 기자회견'을 열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news1)

이들은 “연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며 “나아가 6만 가족들의 삶 자체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원을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우리 직원들은 2015년 1.9%, 2016년 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LCC 보다도 못한 성과급을 받았다”면서 “그럼에도 우리 직원들은 창사 이래 세계의 하늘을 개척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 해 왔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그러나 그 모든 노력들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며 “왜 우리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껴야 하는가.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라고 되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댕댕이 2018-04-25 23:38:07
파업 정도는 해줘야 진정성이 있는 노조의 행보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