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사후 123년 만에 세워진 ‘녹두장군 전봉준 동상’
[포토뉴스]사후 123년 만에 세워진 ‘녹두장군 전봉준 동상’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04.2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소현 기자]24일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 동학 농민군 최고 지도자인 전봉준 장군 동상이 순국 123년 만에 세워졌다.

일본영사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가마 위에 앉아 압송되던 당시를 재현한 전봉준 동상(사진=김소현기자)
일본영사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가마 위에 앉아 압송되던 당시를 재현한 전봉준 동상(사진=김소현기자)

전봉준 장군은 고분군수 조병갑이 농민들로부터 과도한 세금을 징수하고 재산을 갈취하는데 항거해 1894년 3월 농민들을 이끌고 봉기 했고, ‘사람이 곧 하늘이다’라는 동학혁명의 기본철학에 의거 농민 자치기구인 집강소를 설치해 개혁 활동을 펼치던 중 일본이 침략하자 이를 몰아내기 위해 같은 해 9월 2차 봉기해 항일무장투쟁을 벌였다.

이후 우금치에서 일본군에게 패배한 전봉준 장군은 서울로 압송돼 전옥서에 수감됐는데, 그곳이 바로 종로 영풍문고 자리다.

전봉준 장군은 123년 전인 1895년 4월 23일 재판소에서 사형 판결을 받고서 다음 날 새벽 2시 동지인 손화중, 김덕명, 최경선, 성두한과 함께 교수형에 처해졌다.

전봉준 장군 동상은 사단법인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가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모은 국민 성금 2억 7천만원으로 세워졌고, 원로 조각가 김수현 충북대 명예교수가 만들었다.

한편 오전 11시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서 전봉준 장군 동상 제막식이 열렸고, 이 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한승헌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 고문,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등이 참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