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핵실험장 폐쇄 발표는 말이 아닌 행동 표현”
靑 “북한 핵실험장 폐쇄 발표는 말이 아닌 행동 표현”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5.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청와대는 13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남북정상회담 때 한 약속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 본다”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news1)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news1)

김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 사이에 믿음이 두터워지리라 기대한다”면서 “여러나라 언론인을 초청한 것은 핵 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의미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향한 여정의 첫 축포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을 통해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북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핵 시험장 폐기는 핵 시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 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핵시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해 국제기자단을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남조선에서 오는 기자들로 한정한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