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아이코스 담뱃갑에 암 사진 부착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아이코스 담뱃갑에 암 사진 부착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5.1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담뱃갑에 부착된 경고그림과 문구가 전면 교체된다.

보건복지부는 14일 담뱃갑에 새롭게 부착할 경고그림과 문구 시안 12개를 확정하고 행정예고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23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궐련류 담배의 경고그림은 총 10가지 주제로 구성돼 있으며 그중 경고 효과가 낮게 평가된 ‘피부노화’는 삭제하는 대신 ‘치아변색’을 새롭게 추가했다.

‘피부노화’는 여성의 금연과 흡연예방을 위해 선정됐으나 효과평가 결과 여성에게서조차 효과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 (news1)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 (news1)

‘치아변색’은 흡연의 직접적인 폐해 중 하나이고 모든 연령대와 남·여 관계없이 발생 가능하며 일반인들이 그림만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어서 경각심 제고에 효과적이라고 복지부는 판단했다.

아울러 현재의 전자담배 경고그림은 ‘흑백 주사기 그림’으로 궐련류 담배의 경고그림에 비해 전하는 메시지를 이해하기 어렵고 경고 효과도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액상형 전자담배(니코틴 용액 사용)’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궐련형 전자담배(궐련과 유사한 형태의 제품을 기계를 이용해 가열해 사용)’는 일반궐련과 유사한 특성을 가지고 있는 점과 배출물(에어로졸)에서 발암물질(궐련연기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이 여전히 검출되는 점 등을 고려해 암 유발을 상징할 수 있는 그림으로 제작했다.

경고 문구 역시 질병 발생 또는 사망의 위험 증가도를 수치로 제시해 일반 국민이 흡연의 폐해를 보다 실감할 수 있도록 경고 문구를 조정했다.

질환 관련 주제의 경우는 현재는 흡연이 질병의 원인이라는 사실만 경고했지만 교체 안은 질병 발생 또는 사망위험이 어느 정도로 증가하는지를 국내·외 과학적 연구결과를 근거로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했다.

비질환형 주제는 흡연에 따른 손실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메시지를 구성, 현재의 문구보다 보다 간결하고 명료하게 흡연 폐해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경고그림 전면 교체는 오랫동안 사용에 따른 익숙해진 경고그림과 문구 대신 새롭고 강화된 경고그림과 문구를 통해 담배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일으켜 금연과 흡연예방 효과를 극대화하고 특히 ‘덜 해로운 담배’ 로 오인돼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폐해’를 국민에게 정확히 전달하고 경고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 국장은 “경고그림의 효과를 더욱 높이기 위해 현재 담뱃갑 면적의 30% 이상인 표기면적을 확대하는 방안인 규격화 무광고 포장(Plain Packaging) 도입 등에 대해서도 향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담뱃갑 경고그림은 대표적인 담배규제 정책으로서 전 세계 105개국에서 시행 중에 있다. 그중 43개국에서 65% 이상의 넓이를 의무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