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겨냥 “역외탈세, 반사회적 행위”
文대통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겨냥 “역외탈세, 반사회적 행위”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5.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해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인 반사회 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역외 탈세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들어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겨냥한 발언이다.

문재인 대통령 청년일자리 추경 결단 촉구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사회 지도층이 해외소득과 재산을 은닉한 역외탈세 혐의들이 드러나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적폐청산 일환으로 검찰이 하고 있는 부정부패 사건과 관련해서도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모두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불법 해외재산 도피는 활동영역이 국내·외에 걸쳐 있고, 전문가의 조력을 받아 치밀하게 행해지기 때문에 어느 한 부처의 개별적인 대응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국세청과 관세청, 검찰 등 관련기관이 참여하는 해외범죄수익환수합동조사단을 설치해 추적조사와 처벌, 범죄수익환수까지 공조하는 방안을 관련기관들과 협의해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우리의 법제도에 미흡한 점이 있다면 법제도의 개선방안까지 함께 검토해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관세청은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밀수·탈세혐의 입증을 위해 조양호 회장 등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참고인들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