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기상레이더 전문가팀 국제회의 서울 개최…기상레이더 표준화 논의
전 세계 기상레이더 전문가팀 국제회의 서울 개최…기상레이더 표준화 논의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5.1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기상청은 14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글래드 호텔 여의도에서 ‘제2차 현업 기상레이더 전문가팀(IPET-OWR)’을 열고 전 세계 기상레이더 표준화를 논의한다.

‘현업 기상레이더 전문가팀’은 레이더 관측과 장비 운영, 자료 표준안, 전 세계 자료 교환, 메타정보 관리 등의 현업 기상레이더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을 주제로 국제협력을 논의하는 세계기상기구(WMO) 산하 기상레이더 전문가 회의체이다.

현업 기상레이더 전문가팀. (기상청 제공)
현업 기상레이더 전문가팀. (기상청 제공)

이 회의에는 WMO 사무국의 과학담당관인 딘 로켓을 비롯해 한국의 기상레이더 전문가 2명, 북미·유럽·아시아·아프리카 등 회원국을 대표하는 레이더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기상레이더 관측과 운영 관련 각 회원국의 기술적 우선 순위, 국가 간 레이더 자료교환 및 협력, 레이더 자료표준안 등에 대해 기술 세미나와 주제별 집중 토의를 진행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번 기술회의가 국가 간 기술협력을 더욱 견고히 해 기상레이더 분야 연구의 긍정적 성과를 증대시킬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