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스마트시티 조성 위한 ‘스마트시티 현황과 전망’ 포럼 개최
한국식 스마트시티 조성 위한 ‘스마트시티 현황과 전망’ 포럼 개최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5.3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시티’가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르면서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정책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10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사진=정지인기자)
제10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사진=정지인기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31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지능사회와 스마트시티 발전방안을 주제로 ‘제10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스마트시티는 도시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이 정보통신기술을 통해 연결됨으로써 효율적인 관리와 새로운 가치 창출이 기대되는 도시 형태를 말한다.

이에 미국 시장 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가 2020년까지 약 1,8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으며 미국 소비자기술협회는 2025년까지 지구상에 88개의 스마트시티가 탄생하고 2050년에는 세계 인구의 70%가 스마트시티에 거주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영국은 600개 이상의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에 2021년까지 약 690조 원을 독일은 연방 운송 인프라 확충 계획에 약 340조 원을 투자해 스마트시티 조성을 추진할 계획하고 있고 미국 역시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개발에 2020년 까지 총 327조 원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 1월 말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스마트시티 추진 전략’을 공개 했으며, 여기에는 세종시와 부산 강서구를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 도시로 선정하고 △도시 성장 단계별 접근 △도시 맞춤형 기술 접목 △민간기업·시민·정부 역할 재정립을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시행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황종성 한국정보화진흥 연구위원이 ‘스마트시티의 진화와 정책적 난제’를 주제로 국내의 스마트시티 동향을 살펴보고 한국식 해법을 모색했다.

황 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우 2004년 유 시티(U-city)로 세계에서 최초로 스마트시티를 시작했으나 무산됐고 2008년 IBM이나 CISCO 등 글로벌 기업이 스마트시티 전략을 세울 때 정작 한국은 스마트시티에 대한 기술투자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 연구위원에 따르면 해외에서는 2012년 전후 스마트시티에 대한 관심이 시작돼 빠른 속도로 발전했고 2012년 중국은 320개 스마트시티 구축계획을 발표했고 2014년 인도 모디 총리가 100개 스마트시티 건설계획을 내놨다.

싱가폴의 경우 2014년 Smart nation에 착수했고 2016년에는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스마트시티 R&D 지원계획을 세웠고 2017년에는 홍콩이 스마트시티 계획을 발표했으며 한국도 지난 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스마트시티에 대해 언급하면서 키 프로젝트로 스마트시티를 부활시켰다.

황 연구위원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잘 응용할 수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인 인공지능, 디지털 어시스텐트, 스마트팩토리 등을 현실세계에 적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도시가 하나의 플랫폼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를 들어 드론 택배는 3차원 공간에 대한 모델링이 필요하고 실리콘밸리에서 달리고 있는 자율주행자동차가 서울에서 달리기 위해서는 도로를 플랫폼화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황 연구위원이 제시한 스마트 시티의 세가지 요소는 △지능정보 기술이 접목된 도시(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도시 운영과 각종 서비스에 기본적으로 적용되는 도시로 도로, 건물 등 물리적 요소보다 데이터 등 지식자원이 더 중요한 도시) △혁신이 용이한 도시(신기술 적용 및 미래형 서비스 개발, 이해관계 조정능력 등 혁신 역량이 필요하다) △시민이 주도하는 도시(각종 혁신과 도시 문제 해결을 적은 비용으로 할 수 있어 시민이 도시발전을 주도할 수 있는 도시) 이다.

황 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우 대부분 신도시 위주로 스마트시티가 발전했으며 서울 구도심의 경우도 공동체가 와해 돼 시민주도가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위해 많은 데이터를 축적 해 활용하고, 한국은 도시 별 양극화가 심해 쇠퇴도시 및 낙후지역의 투자를 강화 해야한다”면서 “도시혁신플랫폼, IoT 플랫폼, 공간정보플랫폼, 보안플랫폼 등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