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비양심·계파 이익 우선하는 의원 청산 못한 것 가장 후회”
홍준표 “비양심·계파 이익 우선하는 의원 청산 못한 것 가장 후회”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6.1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당대표직에서 사퇴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6일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 우선 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 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news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news1)

홍 전 대표는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 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이상 정계에 둘수 없는 사람 ▲의총에 술이 취해 들어와서 술주정 부리는 사람 ▲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 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 ▲친박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 받거나 수 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때 줏대 없이 오락가락 하고도 얼굴, 경력 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하는 사람 등을 언급하며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고 토로했다.

홍 전 대표는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분의 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며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념에도 충실하지 못하고 치열한 문제 의식도 없는 뻔뻔한 집단으로 손가락질 받으면, 그 정당의 미래는 없다”며 “국회의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혁신 방향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본질적인 혁신은 인적 청산”이라며 “겉으로 잘못을 외쳐본들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낸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