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4차 산업혁명에 편승한 ‘무인편의점’
[포토뉴스] 4차 산업혁명에 편승한 ‘무인편의점’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7.0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 편의점업계에서도 관련 기술을 이용한 무인편의점이 늘어나고 있다.

대형마트의 경우 고객 자동 응대 시스템이나 고객이 직접 계산하는 셀프 계산대 정도가 도입돼 있지만 편의점의 경우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기술이 접목된 무인 편의점의 경쟁이 이미 치열하다.

'이마트 24' 서울조선호텔점(사진=정지인기자)
'이마트 24' 서울조선호텔점(사진=정지인기자)

취재 기자는 지난해 6월 업계최초로 무인편의점을 선보인 후 현재 전국 6곳의 무인편의점을 시범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24의 서울조선호텔점을 방문했다.

출입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입구 옆에 설치 된 카드 단말기에 카드를 긁거나 후불교통카드를 접촉해야 하며 체크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이 때 무인편의점 출입 시 인증 용도로만 사용되기 때문에 개인 정보 수집은 우려할 필요가 없다는 안내가 나오고 입구에는 출입방법과 CCTV 녹화, 상품 계산방법을 알려주는 안내판이 부착 돼 있다.

이마트 24의 셀프 계산대(사진=정지인기자)
이마트 24의 셀프 계산대(사진=정지인기자)

위의 절차 후 입장 해 일반 편의점과 같이 상품을 고르고 셀프 계산대로 가서 직접 바코드를 찍고 신용카드나 SSG페이로 계산하면 되고 결제 후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도 가능하다.

담배는 자판기를 통해 구입 가능하며 현행법상 주류는 점원이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해야 하기 때문에 판매 하지 않는다.

안내에 따르면 상품교환 및 환불은 평일 오전 7시 30분부터 10시 까지 가능하며 매장에 적혀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 해 직원과 대면해야 가능하다.

무인 편의점을 이용하던 한 직장인은 “불편할 줄 알았으나 이용하다보면 일반 편의점과 다를 바가 없다”면서 “다만 음식을 편의점 내에서 먹을 수 없고 교환이나 환불 부분은 불편하지만 앞으로 차차 개선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국내의 무인편의점은 직원이 결제하지 않고 기계가 계산하는 것 정도의 시험 단계 수준으로 매장 천장에 부착된 인공지능 센서가 소비자의 이동 경로를 추적해 자동으로 계산하는 ‘아마존고’의 수준에 달하는 4차 산업 기술이 축약된 스마트한 ‘무인편의점’이 도입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