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인공 증식 성공 ‘갯게’ 500마리 한려해상국립공원에 방류
국내 첫 인공 증식 성공 ‘갯게’ 500마리 한려해상국립공원에 방류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7.1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공단·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국내 최초로 인공 증식에 성공한 보호대상해양생물 갯게 500마리를 11일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대교지구 바닷가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갯게는 생태계 교란을 방지하기 위해 한려해상국립공원의 갯게와 유전적으로 같은 집단인 성체 2쌍을 제주에서 포획해 인공 증식한 것이다.

갯게. (해양수산부 제공)
갯게. (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지난해 군산대 연구팀(교수 김형섭)에 갯게 인공증식 연구용역을 위탁해 올해 5월 국내 최초로 갯게의 인공 증식에 성공, 어린 갯게 500여 마리를 확보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이번에 갯게가 방류되는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월차갯벌은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갯게 20여 마리가 발견되는 등 서식환경이 우수한 곳이다.

그러나 주변 콘크리트 농로와 폐타이어 옹벽 등이 갯게의 서식환경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지적돼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10월 갯게가 서식처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새롭게 조성했다.

국내 첫 인공 증식 성공 ‘갯게’ 500마리 한려해상국립공원에 방류. (해양수산부 제공)
국내 첫 인공 증식 성공 ‘갯게’ 500마리 한려해상국립공원에 방류. (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환경부·국립공원관리공단 등과 함께 새롭게 조성한 갯게 서식지에 인공 증식한 어린 갯게를 방류해 갯게의 자연 개체수를 늘림과 동시에 서식지 복원 효과도 극대한다는 계획이다. 방류 후에도 주기적인 모니터링으로 이들의 생존과 자연 개체수 회복상태를 확인한다.

아울러 월차갯벌 외에 갯게 서식이 확인되고 서식조건을 만족하는 인근 갯벌 두 곳에도 어린 갯게를 분산 방류할 예정이다.

강용석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수부의 인공 증식기술을 통해 한려해상국립공원의 갯게 개체수가 많이 늘어나 공원을 대표하는 해양생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