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음악 산업 플랫폼 ‘뮤지카’, 음악 산업 구원 투수로
블록체인 기반 음악 산업 플랫폼 ‘뮤지카’, 음악 산업 구원 투수로
  • 정지인 기자
  • 승인 2018.07.3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정지인기자]음악 산업은 성장하지만 음원 유통 구조의 불합리성, 불법 다운로드 등의 문제로 음악 창작자들의 수익 비중은 감소하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주목 받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의 탈주앙화 음악 산업 플랫폼인 뮤지카(Muzika)가 자사의 서비스를 정식으로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뮤지카 로고(뮤지카 제공)
뮤지카 로고(뮤지카 제공)

뮤지카는 글로벌 창작곡·악보 플랫폼 마이뮤직시트와 종합 피아노 포털 마피아니스트를 운영하는 마피아컴퍼니가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음악가와 팬이 주도하는 자생적이고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창조하고자 기획 됐다.

현재 음악 산업은 저작권, 유통 구조, 중개인 수수료, 불법 다운로드와 스트리밍 등 많은 문제점을 갖고 있다.

이에 뮤지카는 분산화 된 디지털 음악 생태계를 구축해 누구나 아티스트 발굴, 후원, 음악의 생산, 그리고 소비에 이르기 까지 음악 산업의 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뮤지카는 불필요한 중간자와 매개자를 없애고 음악가와 팬들에게 권한과 힘을 돌려줄 것이며 중앙화 된 유통 및 퍼블리싱 권력을 탈중앙화 시켜 시장 참여자들 간 수익 분배의 올바른 균형을 되찾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뮤지카의 주요 강점 중 하나는 주요 경영진 3명이 이미 디지털 음악 산업 시장에서 큰 활약을 보이고 있어 실질적인 사업 진행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점이다.

뮤지카의 공동 창립자인 정인서 대표, 허상미니 CTO, 이장원 COO는 올해 2018년 포브스에서 선정한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의 2018년 리스트(Forbes 30 Under 30 Asia 2018)에 이름을 올렸다.

뮤지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마피아컴퍼니는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 계열 VC, 카카오 현 사외이사,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에서 투자를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뮤지카 프로젝트 역시 BlackHorse, PANONY 등 국내외 대형 기관들로부터 연이어 투자를 유치해 일반 투자자 대상의 암호화폐공개(ICO)를 전혀 진행하지 않고 사업비용을 확보했다.

정인서 마피아컴퍼니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의 뮤지카를 통해 현재 디지털 음악 산업의 문제점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한다”면서 “다년간 경험을 토대로 어떻게 하면 충성도가 높은 커뮤니티 이용자들을 확보하고 그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을지를 명확히 배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뮤지카는 추후 상장을 비롯한 회사의 공식 활동 등을 텔레그램 내 뮤지카 공식 채널을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