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 ‘특검 기간을 연장해서 드루킹 사건 철저한 수사’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 ‘특검 기간을 연장해서 드루킹 사건 철저한 수사’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8.0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기자]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 지사가 얼마나 많은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했는지, 경찰과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며 드루킹 게이트를 어떻게 은폐했는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김지사는 국민 앞에 이실직고 하고,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 물 타기와 특검 무력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뉴스1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뉴스1

 

또한 특검팀은 드루킹김씨로 부터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김 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뿐만 아니라 6.3지방선거와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특검 수사를 방해하는 세력 또한 드루킹의 공범이라는 사실을 강력히 경고하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진다며 여권을 겨냥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과 보수 진영에서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의 비호아래 이루어진 국정농단 사건이며, 이 사건을 초기 수사해온 검·경은 정권을 비호하기 위한 증거 은폐 역할을 담당했음으로 신뢰할 수 없다며, 특검을 연장해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강력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