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김태수] ‘달리는 흉기’로 돌변한 BMW 차량 화재, 철저한 조사로 소비자들 피해없어야
[칼럼 김태수] ‘달리는 흉기’로 돌변한 BMW 차량 화재, 철저한 조사로 소비자들 피해없어야
  • 칼럼니스트 김태수
  • 승인 2018.08.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니스트 김태수]또 다시 BMW가 주행중 불이 났다. 이번에 불난 BMW는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이다. 이제는 안전진단도 신뢰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문제의 차량은 불이 나기 사흘전에 안전진단을 받았다. 당시 안전진단에서 특별한 문제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이쯤되면 BMW 520d는 차량이 아니라 ‘달리는 흉기’이다.

BMW 520d의 화재는 공식 집계만 8개월간 31건이다. 원인도 불분명하다. 부품, 날씨, 시스템 오류, 연료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을 뿐이다. 급기야 정부가 나서서 ‘운행 자제’를 권고했지만 불과 하루 만에 또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BMW측은 “직원의 단순한 실수”라고 해명하고 나섰지만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르자 정부당국과 BMW사의 대처가 안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제는 과연 BMW측의 주장대로 “직원의 단순 실수”인지 아니면 안전진단방법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과연 BMW측이 발표했듯이 리콜의 원인이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쿨러의 누수와 침전물’인지도 정확한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520d라는 특정 모델에서,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화재가 발생한 이유가 석연치 않은 것이다.

BMW 520d 차량에 화재가 발생한 것은 2015년부터였고, 지난해 말부터 피해 사례가 집중됐지만 BMW가 리콜에 나선 것은 이미 20여대가 불탄 지난 6월에서였다. 때문에 정부당국의 대처가 너무 안일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자초했다.

정부당국도 불이 난 BMW차량을 점검했던 BMW 서비스센터에 직원들을 급파해 부실진단 가능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뒷북치는 모양새라는 지적이다. “리콜의 원인이 정확하지 못한 상태에서 부품만 교체하는 방법은 똑같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문제”라는 지적도 꼼꼼하게 살펴봐야할 것이다.

정부당국이 BMW 화재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에 산하 연구원 뿐 아니라 민간 전문가도 참가시켜 민관합동 조사팀을 꾸리기로 한 만큼 소비자들의 불안을 확실하게 풀어줘야 한다.

무엇보다도 폭스바겐 사태처럼 우리나라 소비자가 사후 보상에서 외면받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조사가 돼야 한다는 지적도 되새겨야 할 것이다.

 

필자: 김태수

한국인터넷신문기자협회 사무총장/전 세계일보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