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 가동
정부,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 가동
  • 김영찬 기자
  • 승인 2018.08.2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정부가 제 19호 태풍 솔릭에 대비해 비상체제를 가동한다.

행정안전부는 솔릭이 22일 오후 제주도를 지나 23일 오전 전남 남해안을 통해 내륙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일 오후 5시부로 주의단계인 ‘행정안전부 비상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태풍은 강한 중형급이다. 한반도 주변에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인해 해수 온도가 높고 바다에서 공급되는 수증기 양이 많아 매우 강한 비와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 가동. (기상청 제공)
정부,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 가동. (기상청 제공)

행안부는 솔릭이 2012년 9월 태풍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으로 상정하고 과거 태풍 피해사례를 바탕으로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자체에 대응을 지시했다.

먼저 하천범람과 침수, 산사태, 축대·옹벽 붕괴 등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라고 했다.

또 사전에 배수로를 정비해 통수단면을 확보하고, 배수펌프장이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준비하도록 했다. 하천둔치 주차장 차량 침수 예방을 위해 사전에 통제하거나 자발적 이동 조치 안내, 견인 등도 추진한다.

해일로 인한 지하상가와 저지대 침수에 대비해 차수판 등을 사전에 비치하고 갯바위 낚시꾼 등의 출입을 사전에 통제하도록 했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도 이번 태풍의 진로를 TV와 라디오 등을 통해 수시로 확인하고 태풍이 내습했을 때 필요한 국민행동요령을 사전에 숙지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