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의장 “미중 기술패권 경쟁 속에서 지혜 모아야”
문 의장 “미중 기술패권 경쟁 속에서 지혜 모아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0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미중 간 기술패권 경쟁에서 우리의 핵심기술 보호 위해 각 계의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미·중 기술 패권 전쟁, 한국의 생존전략’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국회의장실 제공)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국회의장실 제공)

문 의장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면서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경쟁이 글로벌 경제는 물론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매우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미칠 영향은 지대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의 핵심기술의 해외유출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격변의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생존하기 위한 전략은 무엇인지 정부와 국회, 각 계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오늘 열린 토론회가 미·중 기술패권 경쟁 속에서 우리나라의 지식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방향 설정과 대안 마련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정책토론회는 최근 확대되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을 기술 패권 확보를 위한 지식재산의 관점에서 고찰하고 지식재산 보호 및 집행 제도 강화를 중심으로 우리 경제의 생존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