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추석 전 급등한 채소 가격 잡을 것”
농식품부 “추석 전 급등한 채소 가격 잡을 것”
  • 엄성은 기자
  • 승인 2018.09.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엄성은 기자]추석을 20여 일 앞두고 배추, 무 등 채소 가격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8월 하순 상품 기준으로 배추는 평년 대비 51%, 무는 91%, 청상추는 46%, 시금치는 82% 가격이 올랐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news1.)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news1.)

이처럼 채소 가격이 평년 대비 높은 시세를 형성하는 것은 7~8월 기상여건 악화로 배추, 무, 상추, 시금치 등 채소류 생육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앞으로 기상 여건이 호전되면서 수급상황도 점차 개선될 전망이라고 5일 밝혔다.

배추는 9월 출하 예정 지역의 재식면적이 평년 대비 5% 증가했고 작황도 양호해 당분간 가격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배추는 작황이 부진했던 포전의 출하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8월 말부터 가격이 빠르게 안정돼 9월초에는 평년 수준 까지 회복 될 것으로 내다봤다.

무는 생육기간이 3개월 내외로 길기 때문에 7~8월 기상 영향으로 인한 작황 부진 상황이 9월 중순 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지만 추가 가격 상승 가능성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상추와 시금치는 침수 등 최근 집중 호우 영향으로 단기적으로 가격 강세가 이어지겠지만 향후 기상 여건이 호전되면 공급 상황도 빠르게 안정화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농식품부는 긴급 비축물량 공급을 확대하는 등 추석 전 채소류 수급 안정을 위해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우선 매일 배추 100톤, 무 30톤을 전국 500여 개 농협매장에서 현 시중가 대비 40~60% 낮은 가격에 공급하는 할인판매를 추석 전까지 추진해 소비자 가격 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당분간 공급량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는 무에 대해서는 긴급비축 물량인 1천 톤의 도매시장 집중 방출, 채소가격안정제를 활용한 조기 출하 등으로 추가 가격 상승 억제와 시장심리 안정을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진청 및 기술센터, 농협 운영을 통해 농가 기술지도 및 병충해 방제 등 생육 회복을 위한 지원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