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제4차 믹타 국회의장회의’ 참석 위해 오늘 출국
문희상 국회의장, ‘제4차 믹타 국회의장회의’ 참석 위해 오늘 출국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1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제4차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서 ‘포용적 경제성장 지원을 위한 혁신산업’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문 의장은 13일부터 4박 6일 간 인도네시아를 방문한다.

‘믹타(MIKTA: Mexicco, Indonesia, Korea, Turkey, Australia)'는 우리나라가 주도해 2013년 9월에 결성한 중견국 협의체로 1년 주기로 각 회원국이 의장국을 순환 수임한다.

믹타 국회의장회의는 대한민국의 믹타 의장국 수임기간(2014년 9월~2015년 8월)에 제안돼 창설됐으며 2015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로 네 번째다.

문희상 국회의장(news1.)
문희상 국회의장(news1.)

문 의장은 이번 믹타 국회의장회의 참석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가교 역할을 담당하는 중견국가로서의 우리나라 위상을 강화하고 포용적 성장, 이주민 문제, 여성, 해양 협력 등 국제적 현안에 대한 중견국 의회 간 공동의 대응과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이와 함께 동 회의에 참석한 의회정상들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양국의 교류협력강화 방안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문 의장은 현지시간 14일부터 우스만 인도네시아 상원의장, 밤방 수사트요 인도네시아 하원의장, 무스타파 쉔톱 터키 국회부의장을 각각 만나 한국과의 교류 확대, 방산협력, 투자유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재인도네시아 한인동포들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갖고 교민생활의 어려움을 청취하는 등 위로와 격려의 말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문 의장은 15일부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제4차 믹타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제1세션 회의를 주재하며 ‘포용적 경제성장 지원을 위한 혁신산업’을 주제로 기조연설한다.

문 의장은 성장과 분배의 조화를 강조하는 ‘포용성장’의 중요성과 4차 산업혁명에 슬기롭게 대처하기 위한 창의성과 혁신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사람 중심 경제’ 패러다임의 세 가지 축인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설명하고 국가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순방에는 이수혁 의원, 지상욱 의원, 이기우 정무수석비서관, 윤창환 정책수석비서관, 이계성 국회대번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 한다.

앞서 문 의장은 출국 전 12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수행단을 통해 북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에게 남북국회회담 개최와 관련한 친서 전달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