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준비위원장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진전 확답 못해”
임종석 준비위원장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진전 확답 못해”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진전에 대한 합의가 나올지는 두 정상 간에 얼마나 진솔한 대화가 이뤄지느냐에 따라 달렸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진전에 대한 어떤 합의가 나올지, 그러한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 수 있을지, 합의문이 아니면 구두합의가 이뤄져 발표 될 수 있을지, 이 모든 부분이 블랭크(blannk)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정상회담 세부일정과 주요 진행 상황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news1.)
제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정상회담 세부일정과 주요 진행 상황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news1.)

임 준비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에 대해 “첫째는 남북관계를 개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이미 합의된 판문점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중재를 촉진하는 일”을 의제로 소개하며 “북미가 새로운 평화점 관계 설정을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를 조속히 재개해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따.

아울러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험을 종식시키는 것”도 주요 의제라면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포괄적 합의를 추진하고 있으며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실질적 평화정착 여건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준비위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세 가지 관전 포인트로 △최초로 평양 일부 행사 생방송 진행 △첫 날부터 정상 간 회담 진행 △정상회담 의제에 비핵화 포함 등을 강조했다.

그는 “결국 이번 회담의 마지막 중요한 특징은 비핵화 의제가 들어있다는 점”이라면서 “사실 얼마 전 까지만 해도 비핵화 의제는 북미 간의 의제로 다뤄지고 우리가 비핵화 문제에 대해 의제를 꺼내는 데 북한도 미국도 달가워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은 비핵화 의제가 매우 중요한 중심 의제가 됐고 마치 정상회담에서 이번에 굉장한 성과를 내야 하는 것처럼 기대하지만 매우 제한적이다”이라면서 “이 부분은 실무적인 차원에서 사실 논의할 수 없는 의제고 또 논의를 해도 합의에 이룰 수 없는 것이어서 두 정상 간에 얼마나 진솔한 대화가 이뤄지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에 가기 위해 18일 오전 8시 40분 성남공항을 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