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평양공동선언] 대치지역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 한반도 전쟁위험 제거
[9월 평양공동선언] 대치지역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 한반도 전쟁위험 제거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09.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를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문 서명식과 기자회견을 가졌다고 밝혔다.

남북 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news1.)
남북 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news1.)

9월 평양 공동선언은 제1항에서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위해 “이번 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했다”고 적시했다.

또한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군사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동선언은 제2항에서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대책으로 “금년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면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동선언에는 남북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고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한다는 조항도 포함돼 있다.

또한 공동선언에서 “남북은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담에서 중요한 의제였던 비핵화 문제에 대해 공동선언은 제5항에서 “남과 북은 한반도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적시했다.

이를 위해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

이어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

이에 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9월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한다는 조항도 포함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